평택시 5대 비위 발생 행위 무관용 처벌

페널티 강화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30 [14:33]
    평택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평택시가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강화되고 있는 시점과 맞물려 음주운전 없는 공직문화 조성과 5대 비위 행위 근절을 위해 관련 공무원에 대한 징계기준과 페널티를 강화한다.

시는 다음달 1일부터 청렴한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음주운전 적발 공무원에게 지방공무원 징계규칙 내 최고 수위의 징계 기준을 적용하는 등 음주운전 없는 공직문화 조성을 위해 처벌을 강화한다.

아울러 5대 비위 행위 관련 위반행위자에 대해서는 승진·승급 제한, 각종 포상 제외 등 법적 징계 효력 이외에, 징계 처분 결과에 따라 최대 5년 성과상여금 미지급, 복지 포인트 전액 감액과 사회봉사 명령, 청렴교육 이수 명령 등의 각종 페널티를 강화하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공직기강을 확립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5대 비위행위자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 조치하고 사안에 따라 관리자에 대한 연대책임도 묻는 등 더욱 더 올바른 청렴 의식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일벌백계해 공직기강을 확립함은 물론 시민들로부터 더욱 신뢰 받는 공직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