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제주에서 측면수비수 김상원 FA로 영입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28 [13:34]
    김상원 선수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제주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한 DF 김상원을 FA로 영입했다.

서귀포고-울산대 출신의 DF 김상원은 지난 2014년 K리그 드래프트를 통해 제주유나이티드에서 데뷔했다. 2017년 광주FC에 임대되었던 기간을 빼면 제주에서만 5시즌을 뛰었다. K리그 통산 기록은 총 50경기 3골 4도움으로, 모두 K리그1에서 기록했다.

김상원은 측면 수비에서부터 공격까지 고루 기용될 수 있는 자원이기 때문에 안양의 측면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특히 정확한 왼발 킥 능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안양의 세트플레이 상황에서도 큰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FC안양의 보랏빛 유니폼을 입게 된 김상원은 “안양이 축구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도시라고 들었는데, 그런 팀에 오게 되어 너무 영광스럽고 기쁘게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도 또 다른 도전이라 생각한다. 그만큼 간절함이 크다”며 “개인적인 발전을 통해 팀을 발전시키고, 우리 안양 팬 분들께 항상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안양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FC안양은 지난 7일부터 제주도 서귀포에서 2019 시즌을 위한 1차 전지훈련을 진행 중이다. FC안양은 오는 31일, 전지훈련을 마치고 안양으로 복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