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맞춤천문과학관, ‘정월대보름 달맞이 관측행사’ 운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28 [11:59]
    안성맞춤천문과학관 주망원경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성시는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안성맞춤천문과학관에서 오는 2월 15일부터 16일까지 저녁에 ‘정월대보름 달맞이 관측행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행사 기간에 천문과학관 야외에는 대형 달풍선을 설치해, 이용객들의 포토존으로 운영한다. 천문과학관 1층 로비에서는 새해를 맞이해 윷으로 한 해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윷점을 볼 수 있다. 저녁에는 날씨가 맑다면 보름에 가까운 달이 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올해 정월대보름은 2월 19일이지만, 평일이라 가까운 주말인 2월 15일부터 16일까지 이번 달맞이 행사를 운영한다.

2월 16일 야간에는 달이 저녁 9시 45분에 남쪽하늘에 높이 뜨기 때문에, 초저녁부터 보름에 가까운 달의 모습을 관측할 수 있다. 야간 관측프로그램도 행사기간 중에는 평소보다 1시간 연장해 운영한다. 다만 행사 당일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면 당일 행사운영은 취소된다.

안성시농업기술센터 이경애 소장은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시민여러분들이 망원경으로 달을 보면서 한 해 동안의 만수무강과 소원을 빌어보았으면 좋겠다”며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가족·친구들과 함께 좋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궁금한 것이 있으면 안성맞춤천문과학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