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함께 밝은 미래를 만들어 가는 오산시, 출산장려 확대 지원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11 [11:07]
    오산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오산시는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아 출산장려를 위해 발빠르게 나서며 출산장려금 지원을 대폭 확대했다.

‘오산시 출산⋅입양 장려 지원 조례’ 개정으로 출산장려금을 확대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 오산시는 첫째아 20만원, 셋째아 150만원을 확대하여 지원하며, 2019년 1월 1일 출생하거나 입양한 아이부터 적용하여 지원한다. 둘째아와 넷째아 이상은 기존과 동일하게 지원한다.

이와 함께 자녀의 출산을 축하하고 아이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출산가정에 출산축하용품 ‘우리아이건강 지킴이’ 선물세트를 출산축하용품과 함께 지원한다.

또한 일과 가정의 양립과 육아와 가사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지원책으로 맞벌이가정 자녀에 대한 아이돌봄서비스 뿐만 아니라 전염성 질병에 감염되기 쉬운 아이들에게 돌봄서비스를 지원하는‘아픈아이 119지원사업’을 기존 50시간에서 60시간까지 확대 지원하여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여성친화도시 오산을 만들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장기적으로 오산시가 아이들을 키운다는 각오로 출산에 대한 지원을 늘려가 아이들과 함께 밝은 미래를 만들어가는 오산시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출산정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