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외국인주민지원본부 “결혼이주여성 17명 자격증 성과”

지난해 총 77명 취업교육 참여…이주여성의 자립기반 마련 성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10 [13:23]
    윤화섭 안산시장이 외국인주민지원본부를 방문하여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안산시 외국인주민지원본부는 지난해 결혼이민자 취업교육 지원 사업을 통해 결혼이주여성 총 17명이 자격증을 취득하는 등 이주여성의 자립기반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외국인주민지원본부가 안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위탁하여 실시한 결혼이민자 취업교육 지원사업에는 ITQ 자격취득반 2개 반, 피부미용자격취득 2개 반, 다문화요리창업과정 1개 반을 운영했으며 총 77명의 결혼이주여성이 참여했다.

결혼이민자 취업교육은 이주여성의 수준에 맞게 초급, 중급으로 나누어 이론과 실기를 교육하고, 미용경진대회 참가, 식품위생교육, 창업기관 방문 등 취업 및 창업에 도움이 되는 현장학습도 병행한다.

교육에 참여한 수강생은 “언어나 생활방식이 달라 자격증을 취득할 엄두를 내지 못했는데 눈높이에 맞는 교육 덕분에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문숙현 센터장은 “교육에 참여하는 많은 여성이 출산이나 육아로 중도 포기하는 사례가 있어 아쉽다. 그러나 대부분 한국 사회에 적응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해 교육의 효과를 보는 것 같다”며 “올해에는 더욱 많은 이주여성이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안산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