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체납자 실태조사원 35명 모집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10 [11:31]
    오산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오산시는 지난 9일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자 실태조사원 35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9일 시 공고에 따르면 오산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시민이면 신청가능하며, 희망자는 오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오산시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오산시 징수과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시는 서류심사 및 면접을 통해 2월 20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고 선발되는 조사원의 근무기간은 3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이며,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자를 대상으로 전화 또는 가정을 방문해 납부를 독려하는 일을 전담한다.

특히 생계형 체납자의 경우 분납을 유도하거나 시의 다양한 복지사업을 연계하고 고질적 체납자는 강력 징수하는 맞춤형 징수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체납 실태 조사반 운영으로 지방세 및 세외수입 소액 체납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기틀을 마련해 체납액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찾아가는 현장 중심의 체납 안내로 성실 납부를 유도함으로써 시민들에게 건전한 납세 풍토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