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사랑상품권, 설 명절 앞두고 10%특별할인 판매

관내 36개소에서 구매 가능, 1인당 30만원 한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09 [11:28]
    안양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안양시가 설 명절을 앞두고 안양사랑상품권 특별할인 판매를 실시한다. 기간은 오는 14일부터 설 연휴가 시작되는 다음달 1일까지다.

법인을 제외한 개인에 한해 1인 30만원 한도로 관내 소재 농협에서 10% 할인된 금액에 구매할 수 있다.

안양사랑상품권은 현재 가맹점으로 등록된 전통시장 및 골목점포 등 6,780여 개소에서 사용 가능하다. 가맹점 현황은 안양시홈페이지에 자세히 나와 있으며, 가맹점 위치 찾기 어플을 통해서도 파악할 수 있다.

안양사랑상품권은 지난해 1월 발행을 시작하여 108억원이 판매돼 관내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시는 올해는 청년배당 등 복지비용을 확대해 약 220억원을 유통시킬 계획이다.

가맹점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각 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시청 경제정책과에서 신청해야 한다. 백화점, 대형마트, 쇼핑센터 등 대규모 점포와 유흥 및 사행성 업소는 신청이 제한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사랑상품권을 통해 지역자금의 외부 유출을 방지하고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고 강조하고, 시민들이 좀 더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가맹점이 지속적으로 확보돼야 한다며 소상공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권장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