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BC, 중소기업 밀착마케팅으로 3천9백만 달러 직접계약 이끌어

경기비즈니스센터, 2018년도 마케팅사업 성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09 [08:31]
    경기도청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최근 미중 무역분쟁, 신흥국 금융 불안 가능성 등 어려운 수출 여건 속에서 경기비즈니스센터가 도내 중소기업들의 판로개척 도우미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경기비즈니스센터’의 마케팅사업을 통해 역대 최대 성과인 총 3,918만4천 달러 규모의 직접 계약 실적을 달성했다고 9일 밝혔다.

‘GBC 마케팅사업’은 경험과 네크워크가 부족한 도내 중소기업에게 시장성평가, 바이어 발굴, 전시회 통역, 바이어 방문 출장지원, 계약서 작성 및 번역 등 수출에 필요한 전 단계를 밀착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난해 총 10개국 13개소의 GBC를 활용, 도내 260개 업체를 대상으로 해외마케팅 대행사업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1만2천153건의 바이어 상담과 3,918만4천 달러 규모의 직접 계약을 이끌어냈다.

이는 지난 2017년 실적 3,309만 달러 보다 18.4% 증가한 성과로, 2015년 실적 2천3백만 달러, 2016년 실적 2천576만 달러에 이어 4년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도는 이 밖에도 지난해 GBC를 활용해 해외 유망시장에서 道 단독 전시회를 개최하는 ‘경기우수상품 해외전시회’ 2억6,827만4천 달러, 도내기업이 GBC가 발굴한 바이어와 현지에서 수출상담을 진행하는 ‘통상촉진단 파견’ 1억1,107만6천 달러, 국내에서 개최하는 수출상담회에 GBC에서 발굴한 바이어를 초청하는 ‘수출상담회’ 3억1,433만3천 달러 등의 수출계약 추진성과를 거뒀다.

도 관계자는 “향후 아세안 등 유망지역 중심으로 GBC 신규설치를 검토하고, 주력품목 특화, 현지 수출 네트워크 강화 등 국내외 수출여건과 현지 시장동향을 반영한 GBC 운영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비즈니스센터’는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현지 시장정보 제공, 바이어 발굴부터 계약체결까지 원스톱 밀착지원을 수행하는 道 수출지원 종합 플랫폼이다.

현재 중국 4곳, 아세안 3곳, 구·미주 3곳, 서남아·중동·아프리카 3곳 등 10개국 13곳의 GBC를 운영 중이다.

올해 참가기업은 2~3월부터 모집할 예정이며, 경기중소기업지원정보 종합 포털인 ‘이지비즈’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