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포상담소, ‘김포중앙리틀야구단 관계자와 면담’ 가져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08 [16:06]
    김포중앙리틀야구단 관계자와 면담 진행 모습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새해 첫 경기도의회 김포상담소에서 채신덕의원은 김포중앙 리틀야구단 윤대현 감독 외 1명과 리틀야구지원 및 선수육성, 김포야구발전에 관한 면담을 지난 7일 가졌다.

김포에는 유능한 야구 꿈나무들이 다수 분포되어 있음에도 불고하고, 선수들이 진학을 서울이나 고양시로 하고 있다. 김포에 중학교 야구부 창단과 지원이 꼭 필요한 실정임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 훈련을 해야 하는 것에 대해 윤 감독과 어린선수, 학부모는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도와 달라고 호소하는 실정이다

윤 감독은 야구 용품 지원 등에 대해 이야기하며, “야구선수의 꿈을 가진 유소년들이 자유롭게 꿈을 키우는 데 있어 안정적 환경에서 체계화된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대회 출전비 및 지원이 시급하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이에 참석한 채신덕의원은 “야구와 같은 체육활동은 기초체력 향상은 물론 아이들이 성장하는데 큰 도움을 수 있는 스포츠다”라는 말과 “지원과 환경개선에 앞장서서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는 말을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