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간접고용 근로자 52명 정규직 전환 결정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08 [14:31]
    신규 공무직근로자 임용장 수여식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평택시는 8일 상시·지속적 업무에 해당하는 간접고용 5개 직종 근로자 235명 중 정규직으로 전환한 근로자 52명에게 임용장을 수여했다. 이번에 전환되는 직종은 청소, 경비, CCTV관제요원, 조리원, 시설물관리 등 5개 직종이다.

235명의 용역근로자 중 정년이 지나 정규직 전환이 불가능한 165명은 3년~5년의 추가 근로기간을 부여, 기간제 근로자로 직접 고용한다. 다만,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근무하는 특수경비 용역근로자 18명은 전환과 관련된 내용을 추가 검토한 후 별도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8월부터 간접고용 근로자 정규직 전환 관련 설명회를 시작으로, 시와 근로자 대표 등으로 구성된 "노·사 전문가협의기구"를 10월에 구성해 시·근로자대표 간 실무협의 및 협의기구 전체협의 등을 거쳐 전환 규모를 협의했다.

이로써 평택시는 2018년 3월 직접고용 근로자 133명과 2019년 1월 간접고용 근로자 52명을 전환해 총 185명의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정 시장은 임용장 수여식에서 “2019년 새해에 정규직으로 전환 된 것을 축하하고, 현업에서 일하시는 만큼 건강과 안전에 유의하면서, 시민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근무를 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고용안정과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