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석수역 일대 집중호우 발생해도 침수걱정 없다

안양시, 석수역 주변 하수관 정비 및 하수박스 설치 완료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9/01/08 [08:47]
    안양시는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한 석수역 주변 하수관정비 공사를 완료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양 석수역 주변 일대 주민들이 침수걱정에서 벗어나게 됐다. 안양시는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한 석수역 주변 하수관정비 공사를 지난해 말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석수역 주변은 환경부로부터 하수도정비 집중관리지역으로 지정됐던 곳으로 시는 총 사업비 164억 원을 투입, 4년여 공사 끝에 이 일대에 대한 하수관거 정비 및 하수박스 설치공사를 마무리 했다.

이번 공사로 경부선 철도구간을 횡단하는 길이 2.26㎞에 이르는 하수관로가 신설되고, 인근을 흐르는 안양천에 펌프수문이 설치됐다. 이로 인해 기상이변에 따른 여름철 집중호우 시 한 시간에 91㎜ 강우에도 충분히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 일대 주민들은 지대가 낮아 여름철만 되면 침수피해를 걱정해야 했는데 이제는 그런 걱정에서 벗어나게 됐다며, 하수관정비 공사 완료를 반기는 분위기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무엇보다 기상이변에 따른 집중호우로부터 침수걱정을 덜 수 있게 된 것이 잘된 일이라며, 석수역 주변 주민들의 보다 편안한 삶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