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청년들에 자립 활동 공간 제공

1인 기업가 지원 등 ‘I-CAN 플랫폼’ 사업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2/26 [11:02]
    군포시는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8, 경기 First’ 본선에서 대규모사업 부분 우수상을 수상했다.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가 청년 1인 기업가의 ‘알쓸절친’을 자처하며, 2019년부터 청년들의 자립 활동을 지원하는 ‘I-CAN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한 총 사업비 201억여원의 약 30%는 최근 외부에서 확보했다. 지난 24일 시행된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8, 경기 First’ 본선에서 관련 사업계획을 발표해 대규모사업 부분 우수상을 수상, 특별조정교부금 60억원을 받게 된 것이다.

시에 의하면 ‘I-CAN 플랫폼 사업’은 청년들이 자립을 실험할 플랫폼 공간, 오피스 쉐어 공간 등을 조성해 청소년과 청년을 연결한 원스톱 진로지원 체계를 구축한 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청년들이 직업을 스스로 만들어 가고, 새로운 일에 도전할 역량을 키우도록 돕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이를 위해 시는 2019년 상반기 중 전담 팀을 신설하고, 민·관·학 거버넌스 협력관계를 구축해 사업 추진의 동력을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상세한 사업 계획은 따로 발표할 예정이지만, ‘I-CAN 플랫폼 사업’이 추진되면 청년들은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나 부담을 줄여 자립 활동을 마음껏 실험할 기회의 장을 얻을 것”이라며 “군포가 청년 자립 활동 기반 마련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기타 ‘I-CAN 플랫폼 사업’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시청 홍보기획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