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2019 특수교육 대상학생 지원인력 확대

특수교육지도사 1,125명, 사회복무요원 1,100명 운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2/24 [08:37]
    경기도교육청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2019학년도 특수교육 대상학생의 학교생활 지원 강화를 위해 특수교육지도사를 증원한다.

2019년 특수교육지도사 운영 인원은 1,125명으로 작년 대비 45명 증원됐다. 총 소요예산은 260억 원이다.

특수교육지도사는 학교 내에서 특수교육 대상학생의 교수학습 활동, 신변 처리, 급식, 교내외 활동, 등하교 등을 지원하여 학생의 원활한 학교생활을 돕는다.

이번 신규채용 인원 45명은 지역 개발 사업으로 특수학급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화성, 용인, 구리남양주를 중심으로 수원, 광명, 안산, 평택, 광주하남, 김포, 의정부 등 총 10개 교육지원청에서 채용하며, 2019년 3월부터 각 급 학교에서 근무하게 된다.

또한, 2019년에는 장애학생 활동분야 사회복무요원도 1,100명까지 증원하고, 사회복무요원 활동비 74억 원도 편성했다. 이는 2018년에 880명이던 사회복무요원을 200여 명 이상 증원한 것으로, 특수교육지도사 대부분이 여성인 점을 감안했다.

경기도 내 특수교육 대상학생 수는 2018년 20,720명에서 2019년 21,200여 명으로 특수교육 보조인력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다.

권오일 특수교육과장은“특수교육 보조인력 지원을 통해 특수교육 대상학생들이 학교생활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 수업 참여 의 기회가 확대되길 바란다.”며, “특수교육 현장의 어려움을 공감해 준 관계자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경기 특수교육 현장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