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의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은 1천45명

“위기가구 발굴 및 제보, 지원 기능 강화 기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2/21 [10:40]
    군포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위촉·발대식 및 역량강화 교육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의 위기가구를 발굴할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이 1천명 이상 늘어났다. 지난 20일 군포시는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1천45명에 대한 위촉식 및 역할 안내, 자살 예방 활동 교육을 시행했다.

다만 위촉장 수여와 교육은 군포지역 11개 행정동에서 각 동을 대표해 참가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2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에 의하면 이번에 위촉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지역 사정을 잘 아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통·반장, 자원봉사자 등으로 위기가구 발굴 및 제보와 같은 촘촘한 인적 안전망 구축과 지역보호체계 강화를 위해 활동한다.

또 이웃인 지역주민들에게 시의 각종 복지 정책과 사업을 알려, 알지 못해서 복지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하는데 기여하게 될 예정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무보수·명예직임을 알면서도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활동에 자원해준 모든 분이 군포를 더 살기 좋게 바꾸는 복지·행복 지킴이”라며 “이분들의 활약으로 소외 없는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가 더 빨리, 성공적으로 달성될 것으로 기대한다”말했다.

시는 최근 민선 7기 5대 시정목표를 발표했는데, ‘소외 없는 따뜻한 지역사회’ 만들기는 복지 분야 주요 과제다.

한편 명예 사회복지공무원과 관련해 참여 및 지원 정보 등 자세한 정보는 시청 복지정책과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