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도내에서 유일하게 ‘어촌뉴딜 300’ 선정

해양수산부 ‘어촌뉴딜 300 공모사업’ 최종 선정, 국·도비 총 80억 8천만원 확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2/20 [11:03]
    어촌뉴딜 300에 선정된 백미항 모습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화성시 백미리가 경기도 내에서는 유일하게 해양수산부 주관‘어촌뉴딜 300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어촌뉴딜 300은 낙후된 어촌과 어항을 지역 특성에 맞게 개발하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이다.

시는 이번 공모선정으로 내년부터 2020년 말까지 2년간 국비 70억7천만원, 도비 10억 1천만원, 시비 20억 2천만원 등을 포함 총 104억원을 들여 백미리에 ‘해양생태휴양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다.

세부 사업으로는 염전·머드체험이 가능한 해양생태공원 조성, B&B호텔 리모델링, 정주어항공간 조성, 마을 생태 트레킹 코스 개발, 마을 디자인 정비, 스마트 리조트 통합시스템 구축 10개 사업이 포함됐다.

시는 내년 상반기부터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특화어촌위원회와 전문가를 포함한 지역협의체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갈 계획이다.

김종대 일자리경제국장은 “어촌뉴딜 300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관광객들에게는 다시 오고 싶은 휴양마을이, 주민들에게는 살기 좋은 마을이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어촌뉴딜 300으로 연간 13만명에 이르던 관광객의 대폭적인 증가와 매년 480여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