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건축사도 주부도 이웃돕기는 한마음

안양지역 건축사회·고향 생각 주부 모임, 군포시에 후원금품 기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2/17 [10:34]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는 17일 군포·안양·의왕·과천의 건축사들의 모임인 안양지역 건축사회와 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 군포시지회가 이웃돕기 후원금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먼저 안양지역 건축사회는 한종권 군포시 회장 등 6명의 임원이 직접 시청을 방문해 200만원 이웃돕기 성금을 기탁했다. 시는 이 성금을 군포시늘푸른복지관의 어르신 위안 행사 사업비로 지원하고, 일부는 지역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나눔·행복·동행’ 사업 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은 10㎏들이 쌀 100포을 시에 전달했다. 시는 이 쌀을 11개 동의 저소득층 가정에 고루 배분해 겨울 식생활 어려움 해소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한편 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은 2014년부터 매년 200여만원 상당의 쌀을 이웃돕기를 위해 후원했고, 지난 10월에는 100만원의 이웃돕기 성금을 기탁하는 등 나눔에 앞장서고 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연말에 소비보다 나눔을 택한 분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더불어 사는 군포, 나눔이 일상이 되는 사람 중심 군포를 만들기 위해 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