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8 예비심사 통과

경기도 특조금 45억원 확보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8/12/05 [10:05]
    가평군

[미디어투데이 = 안정태 기자] 가평군이 ‘경기도 핵심 도정가치실현 사업공모’본 심사에 올라 최소 45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확보한 상태라고 5일 밝혔다.

본 사업은 경기도가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600억 원 규모의 특조금을 걸고 ‘공정·평화·복지’ 등 민선7기 핵심가치실현 공모사업이다. 대규모 및 일반규모 2개 분야로 나눠 지난달 현장 및 예비심사를 거쳐 본 심사 대상 10개 시·군을 선별했다.

일반사업에 뽑힌 가평군은 지역내 관광자원과 연계한 융·복합형 문화관광형 시장 조성, 가평5일시장 판매여건 개선, 지역주민 소통공간 마련 등 시장과 창업활동을 겸비한 복합타운 조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창업경제타운 조성사업’이 눈길을 끌었다.

군의 사업은 전통시장 기반시설 확충 및 골목형시장 육성 등 민선7기 도지사의 공약사업과 부합해 가점이 부여됐다.

본 심사는 오는 24일 도청에서 열리며 대규모 사업 1등 시·군에는 최고 100억 원, 일반사업 1등에는 60억 원 사업비가 지원될 계획이다.

또 대규모사업 2등 시·군은 80억 원 내, 3등은 60억 원 내로, 일반사업 2등 55억 원 내, 3등 50억 원 내, 4등 45억 원 내 특조금이 지원된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군과 시장 상인들이 힘을 합쳐 다양한 시장별 특화전략에 힘써왔는데 이번 공모사업의 선정으로 주민이 더욱 체감하고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더욱 강화함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등 지역 가치를 높이고 실질적인 가계 부담을 덜어주는 신바람 나는 전통시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앞으로도 군민과 함께 하면서 다양한 공모사업에 참여, 의존재원을 확보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필요한 시책사업 재원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군은 올해 가평잣고을시장이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는가 하면 지난해에는 중소기업청에서 시행하는 '주차환경 개선사업'과 '골목형 시장 육성사업'에도 선정돼 국·도비를 확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