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8 예비심사 통과

경기도 특조금 45억원 확보

안정태 기자 | 입력 : 2018/12/05 [10:05]
    가평군

[미디어투데이 = 안정태 기자] 가평군이 ‘경기도 핵심 도정가치실현 사업공모’본 심사에 올라 최소 45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확보한 상태라고 5일 밝혔다.

본 사업은 경기도가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600억 원 규모의 특조금을 걸고 ‘공정·평화·복지’ 등 민선7기 핵심가치실현 공모사업이다. 대규모 및 일반규모 2개 분야로 나눠 지난달 현장 및 예비심사를 거쳐 본 심사 대상 10개 시·군을 선별했다.

일반사업에 뽑힌 가평군은 지역내 관광자원과 연계한 융·복합형 문화관광형 시장 조성, 가평5일시장 판매여건 개선, 지역주민 소통공간 마련 등 시장과 창업활동을 겸비한 복합타운 조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창업경제타운 조성사업’이 눈길을 끌었다.

군의 사업은 전통시장 기반시설 확충 및 골목형시장 육성 등 민선7기 도지사의 공약사업과 부합해 가점이 부여됐다.

본 심사는 오는 24일 도청에서 열리며 대규모 사업 1등 시·군에는 최고 100억 원, 일반사업 1등에는 60억 원 사업비가 지원될 계획이다.

또 대규모사업 2등 시·군은 80억 원 내, 3등은 60억 원 내로, 일반사업 2등 55억 원 내, 3등 50억 원 내, 4등 45억 원 내 특조금이 지원된다.

군 관계자는 “그동안 군과 시장 상인들이 힘을 합쳐 다양한 시장별 특화전략에 힘써왔는데 이번 공모사업의 선정으로 주민이 더욱 체감하고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더욱 강화함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등 지역 가치를 높이고 실질적인 가계 부담을 덜어주는 신바람 나는 전통시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앞으로도 군민과 함께 하면서 다양한 공모사업에 참여, 의존재원을 확보해 주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필요한 시책사업 재원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군은 올해 가평잣고을시장이 경기도 우수시장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는가 하면 지난해에는 중소기업청에서 시행하는 '주차환경 개선사업'과 '골목형 시장 육성사업'에도 선정돼 국·도비를 확보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