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도서관에서 치매 극복 선도

산본도서관을 ‘치매극복 선도도서관’으로 운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1/29 [10:35]
    군포시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는 29일 산본도서관이 보건복지부 산하 중앙치매센터로부터 ‘치매극복 선도도서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시에 의하면 산본도서관은 1층 실버실에 선반형 서가를 설치하고, 치매 예방 및 지연을 위한 지식이 이해하기 쉽게 정리된 도서들과 최신 치매 관련 정보가 담긴 정기 간행물들을 비치했다. 또 치매 도서 서가 담당자가 치매파트너 교육을 이수해 이용자들에게 더 확실한 정보를 제공할 기반을 마련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군포시보건소와 치매안심센터는 관련 행정절차 처리 및 교육 이수를 지원했고, 향후 치매극복 선도도서관 유지·관리와 확대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미경 치매안심센터장은 “완치 치료제가 없는 치매의 발병 위험을 줄이거나 진행 지연을 위해서는 치매 예방 지식을 쌓는 일이 중요하기 때문에 ‘치매극복 선도도서관’을 조성했다”며 “시민 누구나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5월 개소했다. 치매안심센터 이용을 희망하는 시민은 전철 1호선 군포역 또는 마을버스 3, 5, 6번을 이용하면 되며, 자세한 정보는 전화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