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만안구,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무단횡단금지시설 설치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1/27 [11:32]
    무단횡단금지시설 설치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안양시 만안구는 27일 안양축협에서부터 안양대교 남단 구간에 무단횡단금지시설인 차선분리대를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한 장소는 안양축협을 이용하는 시민들과 폐지를 줍는 고령자들의 이동이 많은 지역으로, 무단횡단이 자주 발생해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이 필요한 구간이었다. 만안구는 만안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 방지를 위해 총 3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차선분리대를 설치했다.

홍삼식 만안구청장은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다른 교통사고에 비해 사망률이 매우 높다”며 “앞으로도 고령자들의 무단횡단이 많은 지역에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추가적으로 안전시설을 설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