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가족과 이웃 앞에서 재능 뽐내기

군포 대야동, ‘가족과 함께하는 주민자치 수강생 뽐내기 대회’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1/26 [10:34]
    가족과 함께하는 주민자치 수강생 뽐내기 대회 현장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군포시 대야동은 지난 23일 ‘가족과 함께하는 주민자치 수강생 뽐내기 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라인댄스, 요가, 노래교실, 프롭테라피, 하모니카, 필라인댄스 강좌 수강생들은 1년간 갈고닦은 기량을 가족들 앞에서 마음껏 뽐내며 대회의 흥을 높였고, 서예·수묵담채·연필인문화·바둑 강좌 수강생들은 작품 전시로 품격을 더했다.

주민자치위원회 주관으로 주민센터 2층 시청각실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외부 초청 공연 없이 주민자치 프로그램 수강생들이 순수 준비한 공연과 전시만을 선보여 실질적인 마을 잔치로 진행됐다고 대야동은 밝혔다. 특히 지역 내 대야초등학교 밴드부가 대회의 시작을 알리는 공연을 담당해 지역사회 모두가 어울리는 자리였다.

이길우 대야동장은 “최주순 주민자치위원장님을 비롯해 대회 준비와 진행, 공연과 전시를 위해 수고해준 주민 모두가 주인공이었다”며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로만 이뤄져 더욱 뜻깊은 시간이었고, 앞으로도 지역 주민이 우선이고 중심인 행사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야동은 22개의 주민자치 강좌를 운영 중이며, 600여명의 주민이 강좌에 참여해 주민센터가 제공하는 평생학습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