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지역사회 밝히는 군포사람들

市, 산본감리교회에서 쌀 4천㎏ 받아 이웃돕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11/23 [10:59]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 안정태 기자 ] 군포시는 23일 산본감리교회로부터 760만원 상당의 10㎏들이 쌀 400포를 기탁받았다고 밝혔다.

시에 의하면 산본감리교회는 지난 2015년부터 ‘지역사회를 환하게 밝히자’는 목표 아래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사랑의 쌀 기탁을 꾸준히 이어왔다. 올해 기탁까지 합하면 4년간 총 1만4천500㎏의 쌀을 군포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베푼 것이다.

시는 이번에도 기탁받은 쌀을 11동 동 주민센터에 고루 전달, 저소득층 가정에 개별 배분할 예정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천영태 담임목사님을 비롯해 사랑 나눔에 지속적·적극적으로 동참하고 계신 산본감리교회 교인 모두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시도 더 많은 어려운 이웃에게 사랑과 희망을 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1일 KT&G안양지사로부터 어려운 이웃돕기 사업에 사용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후원금 150만원을 기탁받았다. 시는 이 후원금을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나눔·행복·동행’ 사업에 활용하고, 소액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후원금품 기탁으로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면 군포시청 복지정책과에 문의해 절차나 방법 등을 안내받으면 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