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새해 첫 시군 부시장·부군수 회의 개최

민생경제 회복 방안 및 초광역협력정책 연계 시군 발전방안 집중 토론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2/01/21 [18:45]

경남도, 새해 첫 시군 부시장·부군수 회의 개최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경남도는 21일 오후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주재로 ‘2022년도 첫 부시장‧부군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민생경제 회복과 정부의 초광역협력 정책과 연계한 시군 발전 방안을 토론하고, 도와 시군 간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선, 경남도는 지난 5일 발표한 ‘2022년 경남형 소상공인 지원정책’의 후속 조치로 고용안정,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계획에 대한 시군 협력을 요청했고, 시군별로 계획 중인 정책을 공유하여 코로나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회복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어 최근 국회를 통과해 개정되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초광역 협력의 법적 근거가 마련된 만큼 정부 차원의 균형발전 전략의 선도 모델인 부울경 초광역협력의 추진상황을 설명하고 지역별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첫 부시장・부군수 회의인만큼 주요 현안에 대해 철저히 협력하기로 했다. 올 상반기에 대통령 선거와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지므로 차질 없는 선거업무를 협의하는 한편, 공직기강 확립을 강조했다.

또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전담인력 확보,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 준비사항에 대하여 사전 점검했다.

도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민생경제에 활력을 주기 위해 상반기 재정의 신속한 집행을 주문하는 한편, 철저한 방역과 설 명절 종합대책 이행을 통해 도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병필 권한대행은 “올해는 도민 안전을 도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부울경 초광역 협력과 서부경남 균형발전, 미래를 위한 혁신성장에 집중해 나가야 한다.”라며 “도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위해 도와 시군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서 민생현안과 미래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