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 경기도 공무원들의 "분노(憤怒)" 와 " 행정제1부지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11/29 [13:02]

 

[ 미디어투데이/정치부 = 안상일 기자 ] 경기도 도정 구호는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 " 이다. 현재 1,300만 경기도민 중 이 구호를 알고 믿는 도민은 과연 몇명일가?  고개가 갸웃뚱해진다. 경기도 행정제1부지사 를 역임한 국회 박수영 ( 국힘, 부산 남구갑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경기도 인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박수영'의원은 청와대,행안부,경기도청 등에서 공직생활을  30여년 가까이 수행한 정통 관료출신이다. 경기도청에서는 경제투자실장, 기획조정실장, 행정제1부지사를 역임했다.  따라서  박 의원은 경기도정에 정통하다. 박 의원은 '국민의 힘' "이재명비리국민검증 특별위원회 ( 위원장 김진태)" 총괄간사겸 1팀장을 맡고있다.  지난18일 국회에서 열린 9차 특위에서 이재명 후보의 실세중의 실세인 '정진상' 선대위 부실장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정진상' 씨는 이 지사 재임시 경기도청 '정책실장'이라는 직제에도 없는 '유령' 직위를 이용하여 각종 문서에 서명하고 정책과 도정 업무를 좌지우지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팀장-과장-국장, 심지어 부지사 보다도 더 큰 권한을 행사 했다는것이 '팩트'라고까지 주장했다.  

 

그러나 반론을 듣기위해  뉴데일리 ' 기자의 연락에는  "그 분은 일관되게 네가티브만 하시는 분이잖아요. 대응할 가치도 없습니다. 앞으로는 공보실을 통해 주세요" 라고 문자 메세지를 보냈다고 알려지고있다.

 

정 전 정책실장은'남총련 (광주.전남 지역 대학총학생회 연합 )출신으로 알려지고있다. 남총련은 1998년 대법원에서 이적단체로 판결받은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한총련)산하 기관이다. 친북성향이 강한 NL 계열 지역조직으로 분류된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경기도정의 무질서와  기강문란은 도를 넘은 것이다. 이에 대한 현 '오병권' 행정제1부지사의 대응과 의지가 주목된다. 특히 이와같은 공직기강 문란은  3년이상 장기간에 걸쳐 계속 되었을텐데도  불구하고 감사관실과 경기도의회의 문제 제기가 전혀 없었다는 점은 많은 의문을 갖게한다. 

 

또한 도청 출입 기자들도 이와같은 불법적인 행태를 취재하거나 보도하지 않은것은 도민의 지탄 (?)을 받을 사안이다.  다분히 몰라서가 아니라 ''묵시적,의도적'일 가능성을 배제할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최근 각종언론에서 집중보도된 비서실  '김모 '비서관 , 이재명 후보의 부인을 수행했다는 '배모 '사무관의 문제는 일반인의 상상을 초월한다. 어떻게 경기도청 공무원이 도지사 부인을 3년여를 수행 할수있단 말인가? 이에 대한 도청 관련 부서의 해명과 대책은 무엇인지 밝혀져야만 한다.

 

또한 이재명 지사 퇴임 전후로 경기도청 임기제 공무원의 약 70명 정도가 일제히 퇴사해 현재 이 후보 캠프에서 활동중인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이제는 현재  이 지사 재임시  정실(情實) 임용된 공무원은 도청에서 한시바삐 퇴직해야 한다는 현 도청근무 공무원들의 이유있는 항변에 주목해야만 할것이다.

 

이재명 대통령 후보를 위한 경기도정의 부조리,비리와 부정을 감추기위한  '순교적(殉敎的)' 육탄방어는 이제는 끝내야만 한다. 시간이 지체되면 될수록 이재명 후보에게 '플러스'보다는 '마이너스'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더구나 도의회와 국회의원의 사실확인을 위한 자료 제출요구에도  도지사 권한대행 체제는 "자료제출을 거부하고있다"고 전해지고 있다. 이는 명백히 1,300만 경기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간부 공무원을 포함한 상당한 하위직 공무원들의 이유있는 "침묵의 항의"를 벗어나 "분노(憤怒)"의 목소리가 높아지고있는 사태는 원활한 도정을 위해 조속히 매듭 지어야만 한다. 경기도청 노조게시판의  "일부 실,국장 (2~3급)이 비서실 5급 공무원보다도 못한 대우를 받았다"는 자학(自虐)적 푸념은 사실 여부를 떠나 경기도 공직사회의 슬픈 '자화상'이다.

 

특히 경기도청을 출입하는 500여 언론인들은 그간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필자를 포함한 출입언론인 모두는 깊은 '자기반성'과 '자괴감'을 갖어야만 한다.  '부수러기' 광고료에 언론인의  명예와 자긍심을  팔고 ,언론인의 자세를 망각한것은 없었는지  뒤돌아보는 진정한 '자기성찰' 을 주문한다.

 

또한 경기도의회에도 그간 도정에 대한 주마간산 (走馬看山)식 행정감시를 벗어나 내실있는" 행정사무 감사"로 1,300만 경기도민의 기대에 부응해는 획기적 자세전환을 요구한다. 

 

도지사의 권한을 대행 하고있는 ' 행정제1부지사''의 비리와부조리 척결(剔抉) 의지와 함께 경기도민 '복지증진과 발전' 의지(意志)를 1,300만 경기도민은 예의 주시하고 있음을 명심 해야만 할것이다 (終)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