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파견ㆍ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을 위한 1차 협의회 개최

당직전담 경비원, 청소원 등 총 4천 271명 협의기구에서 논의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13 [18:32]

▲ 경기도교육청 청사 전경     ©사진 = 경기도교육청

[수원 = 안상일 / 안정태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2월 13일 남부청사에서 파견ㆍ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협의기구의 1차 협의회를 개최했다.

 

도교육청은 지난 해 12월 당직 용역분야와 청소ㆍ기타 용역분야의 근로자 대표를 선출하여 협의기구 구성을 시작했으며, 지난 1월에 정규직 전환 협의기구가 출범했다.

 

정규직 전환 협의기구는 파견ㆍ용역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협의기구로, 경기도교육청과 근로자 대표, 인사노무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했다.

 

협의기구는 파견용역 근로자의 전환 대상, 방식, 시기, 임금체계, 채용방식 등을 협의하며, 13일 1차 협의회를 시작으로 8월 말까지 전환 계획을 수립한다.

 

협의기구에서 논의할 파견ㆍ용역근로자는 당직전담(경비)원, 청소원, 시설관리(보조)원, 사감 직종 등 총 4,115명이며, 이 외 운전원, 급식(배식)보조원, 통학차량승차도우미 등 기타 16개 직종에 종사하는 156명이다.

 

경기도교육청 최병룡복지법무과장은 “정규직 전환의 기본 취지는 고용 안정”이라며,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요구와 의견에 대한 조율을 바탕으로 합의안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