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의무교육대상자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지난 12일 응급의료체계구축 협약기관과 첫 합동교육… 연중 6회 실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13 [09:13]
    의무교육대상자 심폐소생술 교육

[군포 = 안상일 / 안정태 기자]군포시 보건소는 지난 12일 산본보건지소 대교육실에서 구급차 운전자, 보건교사, 유치원 교사 등 법정의무교육대상자 30명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14조에 의거 대상자들이 현장에서 응급상황 대처능력을 갖추기 위한 마련됐으며, 시에 따르면 연중 격월로 6회에 걸쳐 실시할 계획으로 신청자가 많을 경우에는 추가로 강의를 개설한다.

시 보건소는 이번 교육을 군포소방서, 원광대산본병원과 함께 진행했으며, 앞서 지난 2016년 군포소방서, 원광대산본병원, 지샘병원과 함께 심정지 환자 발생시 생존율 향상을 위해 응급의료체계구축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날 교육은 원광대산본병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보건소 응급구조사, 소방관 등 각 기관별 전문가가 강사로 직접 나서 4시간 동안 이론교육, 실습 및 질의응답 등 의무교육대상자들의 열띤 관심 속에 진행됐다.

주요내용은 샘폐소생술 이론 및 실습교육,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 생활 속 응급처치 방법 등으로 구성됐으며, 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맞춤형 위기상황 대응요령이 큰 호응을 얻었다.

김미경 보건소장은 “이번 교육은 응급의료체계구축 협약기관의 첫 합동교육으로 그 의미가 크다”며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심정지환자 생존율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본보건지소 심폐소생술 상설교육장(☎031-390-8961,8978)에서는 매주 월·금요일, 매달 넷째주 토요일에 일반시민 대상 교육을 운영하고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들은 전화로 사전 신청하면 된다. 단체·기관에서 요청(15인 이상) 시 출장교육도 가능하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