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예술공감터 ‘복합문화예술공간’ 조성 지원교 3곳 선정

학교 유휴교실이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변신!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12 [18:53]

▲ 경기도교육청 청사 전경     ©사진 = 경기도교육청

[수원 = 안상일 / 안정태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12일, ‘2018 예술공감터 복합문화예술공간 지원계획’에 따라 지원대상교 3곳을 선정했다.

 

이 사업은 학교 유휴교실을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조성하는 다양한 모델을 제시하고, 학생들이 이 공간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이 날 선정된 학교는 ▲하일초(광명), ▲미사중(하남), ▲부용고(의정부)로, 1개교 당 5,000만 원씩 지원받는다.

 

복합문화예술공간은 학생, 교사, 마을주민들이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으로 운영한다.

 

이 공간은 ▲예술관련 교과활동, ▲학생이 기획한 공연 및 전시, ▲예술관련 협의회 및 연수, ▲마을주민의 예술체험활동 등 다양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경기도교육청 홍성순 문예교육과장은 “복합문화예술공간은 학생, 교원, 마을주민이 예술을 공감함으로써 행복한 학교문화를 실현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학교를 보다 개방적인 공간으로 마을 문화예술의 거점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