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수원시청노동조합, '2018년 환경관리원 임금에 대한 노사 간 협상' 타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12 [11:03]

▲ 이훈성 수원시 환경국장(앞 줄 왼쪽 3번째)과 김성복 수원시청 노조위원장(이 국장 왼쪽), 관계자들이 임금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수원시청 제공


[수원 = 안상일 / 안정태 기자]수원시와 전국연합노동조합연맹 수원시청노동조합의 ‘2018년 환경관리원 임금에 대한 노사 간 협상’이 타결됐다.

노사 양측은 12일 장안구 수원시청노동조합 사무실에서 최종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합의 안에는 ‘명절휴가비’를 기존 기본급의 100%에서 120%로 인상하고, ‘반장수당’은 기존 3만 5000원에서 5만 원으로 인상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협약 기간은 2018년 1일 1일부터 12월 31일까지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노사 양측이 이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교섭에 참여해 원활하게 합의에 이룰 수 있었다”면서 “환경관리원 복리 증진이 쾌적하고 깨끗한 ‘환경도시 수원’을 조성하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