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 럼 > " 인터넷 " 언론을 겁박(劫迫 )하는 " 경기신보 (京畿信保) "

30억원의 손해배상을 언론사에 청구한 "경기신보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11 [22:01]

   

 주필  안  상  일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김병기, 이하 " 경기신보" 라 함 )이 최근 인터넷 언론사에 1개사에  9억8천9백만원 (\ 989,000,000원 )이라는 거액 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청구액중  \889,000,000원은 2017년 경기신보 홍보비 집행금액이고, \100,000,000원은 위자료다.

 

현재까지 확인된 언론사는 3개사다. 총액이 약 30억원에 달한다. 이는 언론을 '얕잡아'보고 "겁박 (劫迫)"하는  전형적 행태다. 물론 언론은  권력이나 금력의 압박에 굴복하지 않고  배격하는 규범인  기자 "윤리강령"이 있다. 필자가 아는 한 경기도청을 출입하는 언론사 기자는 기자' 윤리강령' 실천에 충실 하다고 자부한다. 

 

사건의 발단은 A 언론사가 지난 2018년 1월5일  경기신보의 광고비 집행 내역공개 청구에대해 광고비 집행 언론사를 밝히지 않는등 '부분 정보 공개' 를 하자 " 불성실한 정보공개는 정보공개의 취지에 어긋난다" 는 기사를 게재했다.

 

이에대해 B사는 언론사별 광고비 집행의 심각한 "차별성" 과  "경기신보 ,불성실 언론대응 도마위" 라는 기사를 썼다. " C"사는 경기신보의  특정 언론사  광고비 "밀어주기"의 이상한 홍보비 집행"  의혹을 제기했다. 추후" A" 사는 경기도행정심판위원회에 '부분공개  결정 ' 취소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D "사"의 언론보도에 의하면 " 경기신보가  정보공개에 언론사명을 * *일보, # #신문 등으로 표시한 이유는 "광고비를 받아간 언론사가 곤란해 질수 있기 때문이며 ,세부 집행내역도 공개 할수없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취재를 거부하겠다" 고 밝히고 있다.

 

그후 경기신보는  언론사의 각종 보도에 대해 " 허위보도로 인해 20여년간 쌓아온 신뢰관계 손상과 명예가 훼손되었으며, 불철주야 경기도민의 신용지원을 위해 헌신하는 직원들에게 자괴감마저 불러오는 상황임을 이유로 언론중재위원회에  " 정정보도, 간접강제및손해배상 "을 구하는 조정을 신청했다.

 

 경기신보는 언론중재위의 "언론조정 신청서"의 '조정신청 이유' 에서 "홍보비 집행은  연간 홍보계획에 따라 내부절차와 지침을 세우고 내,외부 심사위원이 참여하는  홍보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정당하게 집행되고 있는 (경기신용보증 )재단의 홍보비 집행과정에 대해 아무런 근거없이 허위사실을 적시, 유포하고 있다" 고 주장하고있다. 

 

더구나 기자들의 정당한 취재활동에 대해 " 허위보도를 믿고 이를 확대, 재생산하는 후속 기사가 계속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확인하려는 취재등으로 인해 재단 소속 직원들의 업무가 마비되는 상황까지 초래되고 있다" 고 까지 억지 주장을 하고있다.

 

이 얼마나 고압적이며 오만한  "갑질 " 자세 인가? 기자들의 광고비 집행 공개 요구에 대해  (언론사명을 밝히지 않고) 광고금액만 밝히는 " 부분 (반쪽) 공개" 한것도 부족하여  이제는 정당한 취재 활동마저 "업무마비 운운"하며 트집을 잡고 있다.

 

 경기신보는 부적절한 광고비 집행  의혹을 벗어나기위해서는  "구차한" 변명을 하지말고 연간 홍보계획, 홍보 지침과 1회 집행액이 2,200만원 (부가세 포함 )인 특정 언론사를 포함한 광고비 집행내역 전체를 투명하게 공개를 하는것이 정도 (正道) 다. 또한  1,300만 경기도민에 대한 도리(道理)다.이 길만이 경기신보가 주장하는 "(경기신용보증)재단의 홍보비는 홍보계획과 홍보지침및 홍보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정당하게 집행되고  있다" 는 의혹에서 자유로워 질 것이다.

 

무엇을 믿고 무슨 연유로  특정  언론사 를 비호하며  명단 공개를 꺼리는가?  특정 언론사가 어디인지를 아는 사람은 모두 짐작하고 있다.  특정 언론사의 압박만이 두렵고 "정의와 진실" 그리고 경기도 1,600여 언론사와 도청 출입 200여 언론사, 1,300만 경기도민은 두렵지 아니한가?  경기신보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어리석음에서 하루빨리  깨어나기 바란다.

 

이에 비해 이번에 문제가 된 인터넷 언론사는  규모가 영세하고 소규모이나  능력있는 기자를 통해 도정 홍보와 적극적인 취재활동으로 1,300만 경기도민의 신뢰를 쌓아가고 있다.  또한 도청 출입 인터넷 언론사의 상당수 기자는 지면신문을 통해 터득한 "언론 기법"으로 취재활동을 성실히 수행 하고 있다.  특히 경기도의회의 적극적인 관심으로 인터넷 언론의 위상이 나날이  높아가고 있다.

 

전언에 의하면 "경기신보는 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의 원만한 처리 요청에 대해 경기도행정심판위의 결정과 언론중재위의 조정이 있은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하면서  정보공개와  원만한 처리를 유보 하고 있다" 고 한다.

 

이번 사태에 대한 경기신보의 대응에 대해 도청 출입 언론인 대부분은 의문을 갖고 있을뿐만 아니라 인터넷 언론의 집단 반발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도청 출입 언론사 200여개사중 70~80% 의 인터넷 언론사는 도청, 도의회, 도교육청, 산하기관등에서 브리핑 참석,행정 (배너)광고 배정 ,인터뷰등에서 합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

 

이번 문제가 된 경기신보는 특수한(?)  산하기관으로 도청 출입 언론인의 주시를 받게됐다. 필자는 지난주 지도,감독 부서인 경기도 제2청 기업지원과의 취재를 통해 경기신보의 여러가지 사항에 대해  알게 됐다. 그 중의 하나가 담당부서 에서는 홍보비 예산 약 9억원이 정당하게  집행 된것인지을 인지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현재 업무 처리구조상  불가항력적인 사안으로 보인다.

 

경기도의회의 경우 2017년 행정사무감사 요구자료에 의하면 홍보비 관련은 총 2건으로 내역도  "최근2년간 홍보비 집행 세부내역 (  2016년  8억 5천여만원과 2017년 5억3천여만원 ) 과 "2016, 2017년 각 지점별 홍보비 내역" 뿐이다. 한마디로 약 9억원의 홍보비 집행은 무풍지대 (無風地帶) 였다.

 

경기도청과 경기도의회는 경기신보의 이번 사례를 통해 홍보비 집행과정을 잘 살펴서 부적절한 업무처리가 있다면 시정하고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하는 조치로 경기신보의 위상을 재정립하는 기회로 삼기 바란다.  ( 주 필 =  안 상 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