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결혼이민자 정착 위해 일자리 최우선 지원

맞춤형 취업교육, 일자리상담실, 공동작업장 등 운영… 다문화카페 레인보우 2호점 개소로 다문화사회 이해증진 유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09 [11:05]
    다문화 공동체 일자리 지원사업 레인보우 공동작업장

[군포 = 안상일 / 안정태 기자]군포시는 올해 결혼이민자들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을 위해 일자리 지원사업을 최우선 정책으로 삼아 추진한다.

행정안전부가 최근 발표한 외국인주민현황 자료(2016. 11월 기준)에 따르면 군포시 거주 외국인 주민 총수는 1만1천여 명이며, 그 중 결혼이주자(외국 국적)는 977명으로 한국어가 일정 수준 가능해진 이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복지정책은 일자리 지원이다.

시는 지난해 결혼이민자 60명을 대상으로 취업교육 4개 과정을 실시하고, 다문화카페 레인보우 1호점 내 일자리상담실 및 공동작업장 운영을 통해 13명이 취업하고 8백여만 원의 수익을 창출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

올해는 지난해 성과를 바탕으로 바리스타양성 등 맞춤형 취업교육을 4개 과정 72명으로 확대하고, 일자리 찾기·멘토 만남 및 직업 체험 과정 등을 통해 참여자들을 경쟁력을 갖춘 인재로 양성한다.

또 일자리상담실을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및 군포시일자리센터와 연계해 월1∼2회 이동취업상담, 채용알선 및 최신 정보제공 등으로 취업성공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미취학 자녀를 둔 여성들의 경제활동과 정서적 안정을 도울 부업일감공동작업장을 레인보우 1호점 내 운영할 예정으로, 관심있는 자는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031-395-1811∼2) 또는 여성가족과(☎390-0804∼5)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특히 다문화카페 레인보우 2호점을 3월중 개소해 이 곳에서 외국어 교실을 운영하게 되며, 기존 영어와 일본어 외에도 중국어·스페인어·러시아 강좌를 추가로 개설해 강사로 나서는 결혼이민자들의 경제활동 및 사회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결혼이민자들의 안정적인 지역사회 정착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결혼이민자를 비롯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한국사회 적응을 위해 노력하는 다문화가족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레인보우 2호점은 군포 책마을 상가동 1층에 들어설 예정이며, 지역주민 간 교류로 다문화사회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킬 수 있는 다양한 외국 문화체험 프로그램 및 외국어 체험 강좌가 운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