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지역안전 골든타임 사수로 ‘안전도시’ 조성

오는 3월 30일까지 관내 987개 시설 대상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08 [09:25]
    지역안전 골든타임 사수로 ‘안전도시’ 조성

[군포 = 안상일 / 안정태 기자]군포시가 최근 전국적으로 잇따르고 있는 각종 재난사고와 관련, 지역안전 위협요소를 사전에 제거시킬 골든타임 사수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사회전반의 안전수준과 안전의식 제고를 통해 ‘안전한 군포시’를 만들고자 오는 3월 30일까지 관내 987개 시설을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추진한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정부, 지자체, 시민,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해 사회 전반의 안전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하는 예방활동으로 건축시설, 생활·여가, 환경·에너지, 교통시설, 공사장, 보건복지 등 7개 분야 39개 유형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기존 양적 점검에서 선택과 집중에 의한 질적 점검으로 진행하고자 안전등급 및 사고발생 등을 기준으로 안전등급이 양호한 일반시설과 재난 발생 시 큰 피해가 우려되는 위험시설로 구분해 실시한다.

이를 위해 김원섭 부시장을 단장으로 총괄기획반, 현장점검반, 상황관리반으로 구성된 군포시 안전관리추진단을 운영하고, 일반시설에 대해서는 16개 부서와의 협업을 통해 철저한 자체점검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 전통시장, 대형판매시설, 의료기관, 영화관 등 최근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재난취약 위험시설 43개소에 대해서는 합동점검을 실시하며, 유관기관과 민간전문가의 참여를 확대시켜 전문성과 실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중점 점검사항은 ▲시설·건축물(기능적 위험요인 및 안전성 여부) ▲소방(피난대피계획·자체점검기록 등) ▲가스·전기(가스누설, 옥내외 배선 상태 등) ▲타워크레인(훅크 해지장치 상태, 신호수 배치 등)이다.

아울러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 조치하도록 지도하고, 대진단 이후에도 조치결과를 추적관리하는 등 시정명령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재난안전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만큼 지금이 바로 지역안전 위협요소를 제거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대진단 기간 동안 철저한 합동점검을 통해 시민의 재산과 생명이 보호되는 안전도시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