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전기자동차 보급 지원사업 시행

1대당 최대 1700만원 지원… 지난 5일부터 실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2/06 [19:10]

▲ 군포시(시장 김윤주)는 친환경 에너지 사용 활성화 및 미세먼지 발생감소를 목표로 하는 ‘전기자동차 보급 지원사업’을 지난 5일부터 실시했다.     © 사진 = 군포시청 제공


[군포 = 안상일 / 안정태 기자]군포시(시장 김윤주)는 친환경 에너지 사용 활성화 및 미세먼지 발생감소를 목표로 하는 ‘전기자동차 보급 지원사업’을 지난 5일부터 실시했다.

 

전기자동차 보급 지원사업은 예산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추진되며, 보급대수는 42대이다. 올해 사업예산은 지난해 본예산보다 1억4천4백만 원 증액된 7억1천4백만 원이다.

 

지원 금액은 전기자동차 1대당 7백만 원부터 최대 1천7백만 원 범위에서 차종에 따라 차등 지급되며, 노후 경유차를 조기폐차한 사람에게는 200만원 지원금이 추가로 지원된다.

 

신청자격은 신청일 현재 군포시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두고 있는 18세 이상 시민․법인․기업체․단체 등이며, 보조금 지원신청을 희망하는 자는 시 홈페이지에서 신청서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시 환경과에 방문 제출하면 된다.

 

단, 지원 가능 차종은 환경부의 ‘전기자동차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보조금 업무 처리지침’에 제시된 차량으로 제한되니 유의해야 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www.gunpo.go.kr) 또는 환경과로 문의(☎031-390-0542)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아울러 시는 현재 시청 민원주차장(급속2, 완속1)과 차량등록사업소 민원주차장 (급속1)에 운영 중인 공용 전기차 충전시설을 2월 중 대야도서관(완속1)과 당동제1공영주차장(급속1)에 추가로 개통하고, 연내 당정역 광장 주차장 등 5개소에 12대를 구축해 전기차 사용자들의 편의를 증진시킬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전기자동차는 배기가스 배출이 전혀 없어 도시환경 개선에 도움이 되고, 차량 유지비도 적게 들어 개인에게도 이득이다”며 “전기자동차 구매에 관심있으신 분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