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경기신용보증재단 "밀어주기" 의혹의 "이상한 " 홍보비 집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18/01/11 [05:05]

 

 

경기신용보증재단 (이하 "경기신보"라 함  ) 의 홍보비 집행에 특정 언론사 "밀어주기" 유착 의혹이 불거지면서 경기신보의 홍보업무의 공정성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경기신보는 최근 "S "인터넷 신문사의 정보공개 요구에 대해 고의적으로 "절름발이 " 반쪽 정보공개를 했다.

 

 공개된 홍보비 집행 내역에는 언론사명을 숨긴채(예를 들면  * *일보, # #신문등으로 표기 ) 공개하여  특정 언론사를  비호한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경기도청의 경우 이와 정반대로 언론사명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홍보비 집행계획도 홍보위원회의 심의를 받도록 하고있다.

 

더구나 2017년 11월까지의 홍보비 집행 금액이 7억원 정도로 , 예를 들면 이 가운데 특정신문  2개사에  2017년 6월에 각각  2,200만원씩(총 4,400만원)을  집행한 것으로 나와있다 (6월,  14개 신문사에 1억1천만원 집행 ). 7월에도  특정신문 2개사에 각각 2,200만원 (총 4,400만원 ) 이라는 거액을 불공정하게 집행했다. 광고 이유(내용)는 "재단 인지도 제고 "이다.  거액의 광고비 집행 최종 결재자는 "경기신보의 이사 "라는 설명이다.

 

경기신보의 홍보비 집행 정보공개 요구에 대해  "S" 인터넷 신문사는 시중에 공공연히 떠돌고있는 특정 신문사 '밀어주기'식 지원을 확인하기 위한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필자도 경기신보의 광고비 집행의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는 소문을 오래전부터 듣고 있었다. 이번 공개로 경기신보의 불공정한 홍보비 집행의" 진실"이 밝혀졌다.

 

문재인 정부의 과거의 "적폐청산" 정책에 걸맞지 않는 경기신보의 홍보비 집행 관행을 이제는 '파기'할 시점에 와 있다. 자칭 "메이저"라는 몇몇 지방 신문에 제공되던 과거의 각종 특혜는  이제는 버려야할  유물로 박물관에나 보존 되어야만 한다. 과거의 잘못된 관행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경기신보는 인터넷신문을 포함한 경기도청 200여 출입 언론사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밝힌다.

 

그러나 "K" 신문사 기자의 취재에 의하면  경기신보  홍보 관계자는 "집행 세부내역 비공개와  취재 거부" 고수를  공언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무엇을 믿고 그러는지 안타까울 뿐이다. 이제라도 "정의와 공정"의 편에 서 주기를 촉구한다.

 

"S" 인터넷 신문사가 최근 경기도청에 경기신보의 "정보공개 부분결정 ( 언론사명 고의적 비공개)"에 대해 행정심판 청구를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직도 미몽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있는 경기도 출자기관인 경기신보는 특정 신문사와의  "유착 의혹"이라는 오명에서 하루빨리 깨어나야만 한다. 경기신보의 "환골탈태"의 "새날"을 진심으로 기대 한다.  ( 수원 = 안상일 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