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성신여대, 2021 스마트캠퍼스 챌린지 사업 최종 선정

성북구·성신여대가 캠퍼스 챌린지 사업 선정으로 관내 전기화재예방 스마트 시스템 구축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4/07 [06:56]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성북구·성신여대가 국토교통부에서 공모한 2021년「스마트챌린지」사업 ‘캠퍼스 챌린지 분야’에 응모하여 최종 선정되었다.

「스마트챌린지」사업은 교통, 안전, 환경, 복지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4차 산업 신기술(인공지능, 사물 인터넷, 빅데이터 등)을 접목하여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스마트 솔루션(해결책)과 스마트 서비스를 개발·실증하는 지역과 민간 주도의 사업으로,
‘캠퍼스챌린지 분야’는 대학이 주관하고 기업과 지자체가 참여하여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캠퍼스와 인근 상가, 도심에서 실험하고, 새싹기업 창업 등 사업화까지 연결하는 스마트 솔루션 실증사업으로 11~15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추진한다.

올해 처음 실시한 캠퍼스챌린지 공모에는 전국 81개 대학이 응모하여 10:1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성북구·성신여대는 기업이 함께 참여하여 신기술을 접목한 화재 안전관리로 지역의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을 제안하였고, 최종 사업 선정에 따라 성북구는 21년 4월부터 22년까지 실증도시로 참여하게 된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대학과 기업의 첨단 기술이 도입된 스마트 전기화재예방 시스템 구축과 성북구의 실증으로 스마트 도시의 성공 모델이 되도록 적극 협력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