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안양시장의 특별한 동행 - '착한수레' 이용해 '수발러'봉사

노약자,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용 차량 동승해 소통과 의견 청취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4/01 [07:23]

 

 

[ 미디어투데이/ 안양 = 안상일 기자 ] 최대호 안양시장의 특별한 동행이 31일 있었다.‘착한수레’에 탑승해 교통약자를 위한 수발러 봉사에 나선 것이다.

 

착한수레는 노약자, 임산부, 장애인 등 거동이 불편한 교통약자를 위한 안양시의 맞춤형 교통수단이다. 지난 2011년 5월 3대로 첫 운행을 개시해 현재는 38대로 늘어나 연중무휴로 운행되고 있다.

 

이날 최 시장에게 부여된 임무는 한 시민과 착한수레에 동승해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이송해주는 것. 동행인의 안전한 탑승을 위해 착한수레에 장착된 안전장치 조작법과 주의사항도 숙지했다.

 

첫 번째 동행인은 휠체어를 이용해 병원에 가야하는 관양2동 동편마을의 한 주민, 이동하는 과정에서 최 시장은 착한수레 이용에 불편사항은 없는지, 코로나19로 힘든 점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가벼운 대화를 나눴다.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던 어느새 목적지인 병원에 도착, 최 시장은 안전하게 하차를 돕고 하루속히 쾌유를 기원하는 말을 잊지 않았다.

 

두 번째 동행인은 신장투석을 받으러 역시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안양2동 주민이었다. 최 시장은 집안에서도 가볍게 운동하는 방법을 알려주며 무사히 병원으로 이송했다. 다음번에 보게 되면 더 건강해진 모습으로 만나자고 했다.

 

두 시간여 동안의 수발러 봉사를 마친 최 시장은 교통약자의 애환을 새기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며, 그들을 위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더 많이 소통하고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착한수레 봉사는 코로나19에 지친 소외계층을 위로하겠다는 취지의‘온(溫) 마음을 더한 행복나누기’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최 시장은 앞서 시청구내 식당 배식봉사를 실시한 바 있으며 오는 5월까지 방역수칙 준수 속 독거노인 가정 청소봉사, 취업준비생과의 만남, 지역아동센터 일일 돌봄교사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