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 안양관양 그리니티시티' 5월 착공 첫삽

안양관양고 주변 1,345세대, 청년주거용 474세대 포함 건설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3/21 [14:34]

▲   안양 관양그리니티시티 건설 조감도   © 사진 = 안양시청

 

[미디어투데이/안양 = 안상일 기자] 안양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을 위한 첫 착공이 오는 5월 실시된다.

 

관양그리니티시티는 친환경 지리적 입지라는 의미의‘Green’에 정보기술의‘IT’를 합성한 단어로 안양시가 스마트도시에 적합한 브랜드 네이밍 설문조사를 통해 정했다.

 

안양시는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지인 관양고 주변(동안구 관양동 521번지 일원) 도시개발구역에 대한 실시계획인가를 이달 8일 고시한 가운데 경기주택공사와 안양도시공사를 공동사업시행자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관악산 자락에 위치한 이 일대는 서민 및 청년층 주거안정을 도모할 최적의 친환경 주거단지로 꼽힌다. 안양시는 2019년 2월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시작으로 도시개발구역 지정, 개발계획 수립 및 변경, 관계기관 협의, 주민공람공고,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의 제반절차를 작년까지 완료했다.

 

시는 이달 초 행정적 절차를 끝마친 가운데 현재 자연녹지인 이곳을 제1종과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해 주거단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2천20억원 규모에 달한다.

 

건설세대수는 1,345세대로 단독주택 28세대와 공동주택 1,317세대를 짓는다. 20년 장기 전세와 일반분양을 통해 주거안정에 기여할 계획이며, 특히 청년주거 안정을 위해 공동주택 474세대는 청년주거용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공원, 녹지, 산책로, 주차장 등 입주민들 편의를 위한 기반시설도 최대한 확보하게 된다.

 

안양시는 금년 5월 첫 착공하는 관양그리니티시티 부지조성사업을 내년 12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며, 2023년부터 주거단지 건립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조성될 관양그리니티시티는 친환경 입지에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이 결합된 차세대 도시이미지로 선보이게 될 전망이다. IoT와 AI 그리고 빅데이터 등 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이(ICT)이 적용된 스마트 플랫폼 구축을 통해 도시의 효율적 운영과 관리로 시민에게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서민과 청년층 주거안정을 꾀하고 스마트특화 서비스를 도입, 전국에서도 으뜸가는 스마트친환경 주거단지로 조성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