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인삼농협 8년 만에 이름 되찾다

백제금산인삼농협→금산인삼농협, 명칭변경 통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3/02 [10:59]

금산군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백제금산인삼농협의 이름이 금산인삼농협으로 되돌아온다.

1923년 발족돼 90여 년 동안 대한민국 인삼산업의 중심에 있었던 금산인삼농협은 2013년 백제인삼농협에 합병됐다.

경영악화에 따른 농협중앙회의 합병권고에 따른 조치였다.

인삼농협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월 26일 백제금산인삼농협 본점에서 열린 백제금산인삼농협 대의원 총회에 ‘백제금산인삼농협 명칭 변경’안이 상정됐으며 대의원 83명이 참석한 가운데 56명 찬성으로 의결정족수인 2/3를 넘어서며 금산인삼농협 명칭변경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금산인삼농협은 8년 만에 다시 부활하게 됐으며 금산인삼의 자긍심 회복은 물론 브랜드 이미지 강화를 통한 제2의 도약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합병 후 재정건전성을 높이는데 주력한 결과 안정적 재정상황이 유지되면서 대의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분석이다.

향후 농식품부에 명칭변경 신청하고 절차를 거쳐 승인이 나면 금산인삼농협 본점을 금산으로 이전할 수 있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이번에 금산인삼농협의 명칭을 다시 되돌리게 된 것은 무너졌던 금산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깊은 의미가 담겨있다”며 “인삼종주지로서의 위상을 드높이고 세계 최고의 인삼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재도약의 기회로 삼자.”고 강조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