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중도본부', 코로나19백신 접종 살인범죄 대국민 사기 예비신고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25 [11:19]

 

[ 미디어투데이/ 정치사회부 = 안상일 기자 ] 23일 시민단체 중도본부(상임대표 김종문)는 국무총리실에 코로나19바이러스 백신 대국민 살인범죄 예비 신고를 발신하여 질병관리청이 추진하는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백신접종이 국민을 살해하는 대국민 사기라며 신고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26일부터 요양병원시설 등의 만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등 289271명에게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22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11월 목표로 제시한 집단면역 형성의 판단 기준을 묻는 질의에 "70% 접종률을 얘기했을 때는 감염 재생산지수 2를 포함했을 때 (집단면역)달성이 가능한 것으로 일단 판단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201224일 질병관리청 감염병진단관리총괄과 전문가는 중도본부 김종문대표와의 통화에서 코로나19는 감기다우리 몸속에서 이겨내는 힘이 있기 때문에 바이러스를 없앤다고 발언 했다. 중도본부는 질병관리청 직원들과의 대화 내용을 정리하여 1228일 코로나19방역행정을 총괄하는 정세균국무총리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접종과 방역지침관련 질의 답변요청을 발신했다.

 

 홍준표 의원 등 국회의원 17인은 지난 119일 코로나19 퇴치를 위한다는 명목 하에 '코로나19의 퇴치를 위한 특별조치법안' 발의했다. 이 법안의 61항은 모든 국민은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의무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2월 초, 국내 의사 20명 이상은 실명을 공개하면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효과가 부정적이므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의무접종 법안에 반대한다."는 성명을 냈다.

 

 면역학 전문가로 국제적 명성을 얻고 있는 서울의대 명예교수(전 대한면역학회 회장) 이왕재 교수는 건강정보 잡지인 건강과 생명’ 1월호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과 관련된 불편한 진실이란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제약회사들이 주장하는 95%에 달하는 백신 효능을 전문가로서 인정할 수 없다감기는 인류와 역사를 같이 한 질환으로 집단면역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국무총리실은 20201231일 중도본부의 민원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접종과 방역지침관련 질의 답변요청을 질병관리청에 이송하여 답변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질병관리청은 8주가 지나도록 답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

 

중도본부는 223일 국무총리실에 보낸 코로나19바이러스 백신 대국민 살인범죄 예비 신고에서 정은경 본부장 등 관련 공무원들의 처벌을 촉구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