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하고 신속하게…‘백신의 시대’ 연다

충청권 4개 시도·시군 예방접종 담당자 등 참여 ‘실제상황 구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24 [16:37]

안전하고 신속하게…‘백신의 시대’ 연다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충남도가 안전하고 신속한 백신 접종을 위해 대규모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

도는 24일 천안 실내배드민턴장에 설치한 중부권역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모의훈련을 열고 화이자 백신 접종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중부권역예방접종센터에서는 다음 달 도입하는 화이자 백신으로 코로나19 환자 치료기관 종사자부터 접종하게 된다.

화이자는 영하 70℃에 달하는 초저온에서 보관·유통해야 하는 백신으로 도는 지난 17일 화이자 백신 보관용 초저온 냉동고 설치를 마쳤다.

이날 훈련은 양승조 지사, 충청권 4개 시도와 시군 예방접종 담당자, 유관 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실제와 유사한 상황을 구현해 진행했다.

접종 준비 훈련은 백신 수송차량 도착 백신 인수·인계 초저온 냉동고 내 백신 보관 및 기록 백신 해동 백신 희석 및 보관 등의 순으로 가졌다.

접종 시행 훈련은 대상자 방문부터 발열 체크 문진 대상자 확인 예방접종 안내문 배부 예진표 작성 예진 백신 접종 접종 내역 등록 예방접종 확인서 발부 증상 관찰 퇴실 순으로 실시했다.

이와 함께 백신 이상 반응에 대비해 관찰실 내 과민반응 환자 발생 응급처치실 이동 및 응급처치 환자 이송 등의 훈련도 펼쳤다.

도는 이번 모의훈련 결과를 토대로 운영 지침과 센터 구조 등을 개선, 예방접종 전 절차가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날 훈련에서 양승조 지사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하신 의료진 여러분이 있었기에 지금의 충청남도가 있고 K방역이 있는 것”이라며 존경과 감사의 뜻을 표했다.

양 지사는 이어 “이번 훈련은 충남을 비롯한 충청권 전체의 백신 접종을 점검해 보는 중요 시험대”며 “중부권역예방접종센터가 백신 접종 데이터와 노하우를 각 시군에 공유하고 교육하는 거점센터 역할을 수행하며 지역 예방접종센터들이 일사불란하고 촘촘하게 예방접종 업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26일부터는 요양시설 종사자와 이용자 1만 3000여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통한 접종을 우선 실시한다.

다음달부터는 중부권역예방접종센터에서 충청권 코로나19 대응 병원 종사자 등 7000여명에 대한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