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공공기관 일회용품 전면금지 재가동 …‘1회용품 사용 제로’에 도전

공공기관과 민간위탁·사회복지시설 사용·반입금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23 [07:22]

강북구, 공공기관 일회용품 전면금지 재가동 …‘1회용품 사용 제로’에 도전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서울 강북구가 생활 속에서 일회용품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실천 운동에 나섰다.

그 첫 행보로 구는 공공기관 내 일회용품 사용·반입금지를 지난달부터 전면 재개했다.

공공부문부터 솔선수범을 보인 후 민간영역까지 참여를 확산하기 위해서다.

지난 2019년 일회용품 금지조치를 시작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작년 2월부터 일시 중단했다.

공공청사 안에서는 일회용 접시, 컵, 비닐봉투, 페트병, 우산 비닐커버 등이 사용 금지된다.

‘1회용품 컵 회수함’에 컵과 잔여물을 버려야만 청사로 들어올 수 있다.

회의·행사 때도 일회용품을 사용할 수 없다.

공무원들은 개인 컵을 이용해야 하며 청사를 찾는 민원인에게는 다회용품 잔에 음료가 제공된다.

의무 대상시설은 구청사, 동 주민센터, 보건소 등 공공청사를 비롯해 도시관리공단과 출연기관이다.

경찰서·소방서·학교·유치원 등 유관기관, 민간위탁시설, 사회복지시설은 다회용품 사용을 일상화하는 데 뜻을 같이 하기로 했다.

구는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생활수칙을 담은 홍보 영상물도 제작한다.

또 ‘일회용품 줄이기 범 구민 실천운동’ 동참을 호소하는 구민 협조문을 전 세대에 발송할 예정이다.

일반음식점,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를 중심으로 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영상과 협조문에는 공공부분부터 선제적 실천하기 다회용품 사용 생활화로 쓰레기 발생 줄이기 올바른 투명페트병·비닐 분리배출 방법 등이 포함된다.

영상은 구 홈페이지, 홍보 전광판 등 다양한 매체에서 볼 수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임시 허용한 일회용품 사용량이 전국 곳곳에서 급증하고 있어 더 이상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는 상황에 놓여 있다”며 “일회용품 줄이기가 생활습관으로 자리 잡아 일상적인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