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북촌문화센터, 비대면 대보름 맞이‘달집태우기 체험’운영

신축년 첫 보름달을 맞이하며 한 해의 액운을 날리고 풍요를 기원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22 [16:12]

서울시 북촌문화센터, 비대면 대보름 맞이‘달집태우기 체험’운영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정월 대보름을 맞아 ‘계동마님댁 정월 대보름 맞이’ 행사로 ‘달집태우기 체험’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월 대보름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로 음력 1월 15일에 지내는 우리나라의 명절이다.

농경사회에서 보름달은 풍요를 상징했기 때문에, 정월 대보름은 추석이나 설날만큼 중요한 명절로 여겨졌다.

정월 대보름에는 달집태우기, 부럼깨기, 지신밟기 등 다양한 세시풍속을 즐기며 액운을 막고 한해의 풍요와 복을 빌었는데, 달집태우기는 가장 널리 행해진 풍속 중 하나로 나뭇더미를 쌓아 달집을 짓고 정화의 의미로 불태우며 질병과 근심이 없는 밝은 한 해를 기원하는 의식이다.

정월 대보름 세시풍속 체험을 위해 북촌문화센터에서는 한 해의 액운을 날리고 풍요를 기원하는 ‘달집태우기 체험 꾸러미’를 발송한다.

이번 체험 꾸러미는 북촌의 한옥 양초공방과의 협업으로 제작됐다.

‘달집 태우기 체험 꾸러미’ : ‘달집태우기 체험 꾸러미’는 비즈시트와 부럼, 나뭇가지, 솔가지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비즈시트로 달집 모양의 초를 만들고 부럼과 나뭇가지, 솔가지 등으로 장식한 후 초에 불을 붙이면 나만의 달집태우기를 체험해볼 수 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완화됨에 따라 서울 공공한옥의 현장·대면 프로그램이 인원제한 조건 하에 순차적으로 재개된다.

북촌문화센터의 경우 정월 대보름 당일인 26일과 27일 방문하면 자유·해설관람이 가능하고 널뛰기, 투호 등 전통놀이도 체험해볼 수 있다.

현장 프로그램 재개 일정 및 내용은 공공한옥마다 상이하므로 방문 또는 체험 참여를 희망하는 시설에 개별 확인이 필요하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여서 세시풍속에 담긴 지혜와 위로가 더 뜻깊게 다가온다”며 “가족과 함께 보름달처럼 풍요롭고 희망 가득한 한 해를 기원하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