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인천 1등 자치구는 남동구…군구 평가 3년 연속 ‘대상’

특별조정금 3억7천 확보, 구민 삶의 질 향상 위해 사용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1/02/08 [12:01]

올해도 인천 1등 자치구는 남동구…군구 평가 3년 연속 ‘대상’


[미디어투데이=안정태 기자] 남동구가 ‘인천 1등 자치구’의 명성을 또 한 번 증명했다.

남동구는 최근 인천시가 실시한 2020년 군·구 행정실적 종합평가에서 대상을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남동구는 2018년과 2019년에 이어 3년 연속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이번 평가는 인천시가 지난해 시정 주요시책 중 군·구가 수행하는 위임 사무 및 보조금 지원업무 중 25개 일반 시책과 가점분야 2개 시책을 대상으로 했다.

남동구는 27개 시책 중 24개 사업이 모두 상위권에 들면서 종합 평가에서 2위와 큰 격차를 보였다.

27개 시책사업 중 1위 13개, 2위 8개, 3위 3개로 대다수의 시책이 1위를 차지하는 이례적인 성과를 거뒀고 분야별 평가에선 일반 행정과 복지정책, 여성가족, 주택녹지 및 환경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민선7기 들어 구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사업들이 높은 평가를 받으면서 인천 1등 자치구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줬다.

남동구는 대상 수상을 통해 확보한 특별조정교부금 3억7천만원을 구민의 삶의 질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이번 군·구 행정실적 종합평가 1위는 코로나19 대응이라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전 직원과 주민이 하나 돼 이뤄낸 뜻깊은 성과”며 “앞으로도 주민과 소통하는 공감행정, 발로 뛰는 현장행정을 통해 행복한 삶을 함께 하는 희망찬 남동구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