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내국인 인구 1년 만에 4천명 증가…인구증가 본격화

윤화섭 시장 “시민의 기대감 현실 되도록 더 열심히 뛸 것”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08 [09:19]

안산시 내국인 인구 1년 만에 4천명 증가…인구증가 본격화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안산시 내국인 인구가 1년 사이 4천명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한 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 속에서도 대규모 아파트 입주에 민선7기 안산시의 선도적인 복지 정책 등 다양한 요인이 빛을 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8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안산시 내국인 인구는 65만4천915명으로 2019년 12월 65만918명보다 3천99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시 내국인 인구는 2013년 10월 71만4천25명에서 매달 감소하면서 지난해 1월 65만559명으로 최저점을 찍었으나, 지난해 2월부터 증가세로 전환됐다.

특히 지난해 12월 내국인 인구의 생산가능 인구 점유율은 77.85%로 경기도 및 전국 평균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나 희망의 메시지를 주고 있다.

0~14세 인구 점유율은 11.22%, 65세 이상은 10.94%로 각각 집계됐다.

시는 민선7기 들어 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등 인구 증가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대표적으로 올해 2년차를 맞는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외국인 영유아 보육료 지원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등 선도적인 복지정책 도입으로 ‘아이 낳고 살기 좋은 안산’ 조성에 힘을 더했다.

아울러 안산 스마트허브와 안산사이언스밸리 등을 중심으로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시범도시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유치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되면서 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여기에 라프리모 그랑시티자이 1·2차 e편한세상 선부역 어반스퀘어 등 대규모 아파트 단지 입주로 인구증가가 본격화되고 있다.

이로써 안산시 인구는 내국인 인구 65만4천915명에 외국인 주민 8만3천410명 등을 더하면 73만8천325명 등이다.

시는 지난해 남부권 개통을 시작으로 올해 모두 개통 예정인 ‘도심순환버스’ 사업과 함께 장상·신길2지구 공공주택지구 조성, 초지역세권 개발 등 굵직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향후 시 인구 및 경쟁력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서남부 지역의 교통 요충지가 될 수 있는 ‘5도6철’ 시대도 점차 현실화되면서 이러한 기대감을 뒷받침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많은 시민의 기대감이 현실이 되도록 더욱 열심히 뛰겠다”며 “코로나19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철저히 대비해 ‘살맛나는 생생도시 안산’ 실현과 함께 시 경쟁력을 더욱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