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내손동 송전탑 지중화 노력 나서

내손동 154kv 동안양변전소∼내손다구역 송전탑 지중화 대책 논의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05 [10:04]

의왕시, 내손동 송전탑 지중화 노력 나서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의왕시는 지난 3일 의왕시, 한국전력공사 경기본부, 내손다구역 재개발조합 관계자가 함께 모여 동안양변전소~내손다구역 앞 송전탑 지중화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동안양변전소~내손다구역 송전탑 지중화사업은 총 사업구간 585m로 약 98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사업이다.

시는 그동안 내손동 주민들의 생활여건과 지역환경 개선을 위해 한전과 동안양변전소 옥내화사업 등을 협의해 왔다.

현재 추진 중인 동안양변전소 옥내화 사업은 2022년 상반기 중 준공 예정으로 동안양변전소 옥내화 사업 후 남아있게 되는 154kv 송전탑과 송전선로에 대한 지중화 논의가 지속되어 왔다.

이날 회의에서는 송전탑 지중화에 대한 관계자들간 실무적인 논의가 진행됐으며 시에서는 앞으로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사업추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앞으로 관계기관과의 원활한 합의를 통해 지중화공사가 조속히 착수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