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대응 새희망 일자리’ 460명 모집

성남형 3차 연대안전기금 25억원 투입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1/02/04 [07:50]

성남시청


[미디어투데이=안정태 기자] 성남시는 오는 2월 8일부터 16일까지 ‘코로나19 대응 새희망 일자리 사업’ 참여 희망자 460명을 모집한다.

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실업한 이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성남형 3차 연대안전기금 25억원을 투입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성남시청, 수정·중원·분당구청, 50개 동 행정복지센터 등 사업추진 부서별로 오는 3월 15일부터 6월 30일까지 일자리 사업을 운영한다.

참여자는 행정업무 보조, 민원 안내, 생활 방역, 환경 정비 등 76개 사업장에서 일하게 된다.

만 18~64세는 주 30시간 근로에 일당 5만2320원을 받는 조건이다.

65세 이상은 주 오후 3시간 일하고 일당 2만6160원을 받는다.

공통으로 하루 5000원의 부대 경비를 지급하며 4대 의무보험이 가입된다.

사업개시일 현재 만 18세 이상의 근로 능력이 있는 성남시민 중에서 기준중위소득 65% 이하이면서 재산이 3억원 이하인 사람이 참여 신청할 수 있다.

다른 분야의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참여자와 중도 포기자는 참여할 수 없다.

모집 기간 내에 신분증,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폐업 관계증명서 기타 자격 서류 등을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로 가지고 가 신청하면 된다.

성남시는 자격요건과 가구주 여부, 부양가족 수, 가구소득, 재산 등을 고려해 참여자를 선발한 뒤 오는 3월 11일 개별로 알려준다.

시 고용노동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새희망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취약계층과 실직자 해소에 보탬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