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명신촌 보도육교 3일 임시개통

“안전하고 편하게 안양천 가요”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03 [14:34]

광명시, 광명신촌 보도육교 3일 임시개통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광명시는 소하동 7-4번지 일원 광명신촌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와 단절된 안양천을 연결하는 보도육교를 3일 임시 개통했다고 밝혔다.

보도육교는 신촌 주거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되는 것으로 2007년 설계를 마쳤으나 현장여건으로 공사가 장기간 미뤄졌다.

광명시는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에 보도육교 설치를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이에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017년 기존 디자인 설계변경을 거쳐 2019년 공사를 시작했다.

주요 설계변경에는 육교 위치 변경, 계단·경사로 변경, 보행약자·장애인 등 편의성을 증진하기 위한 엘리베이터 추가 설치와 미관개선을 위한 경관심의 사항이 반영됐다.

보도육교는 육교 양쪽에 설치하는 엘리베이터 공사가 마무리되면 정식 개통될 예정이었으나, 광명시는 하루 빨리 시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지난 2일 ‘보도육교 합동 안전 점검’을 거쳐 3일부터 임시개통하기로 결정했다.

안전점검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외 한국토지주택공사등 공사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없는지 현장을 꼼꼼히 점검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그동안 먼 거리를 우회해 불편을 겪던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안양천을 이용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근 주민들은 안양천을 이용하려면 원거리의 횡단보도로 우회해야 했으나, 이번 보도육교 개통으로 안양천 접근이 쉬워졌을 뿐 아니라 보행이 더욱 안전해졌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