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방역목적 출입기록 ‘안심콜’ 한통화로 끝

개인정보 보호 디지털 취약층 위한 공공시설출입 ‘안심콜’ 도입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03 [12:53]

오산시 방역목적 출입기록 ‘안심콜’ 한통화로 끝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오산시는 2월 2일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실시중인 출입기록 수기명부 작성을 대체하는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을 오산시청과 6개 행정복지센터 등 유관기관을 포함해 40개소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운영에 하게 된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은 14로 시작하는 여섯 자리 번호를 부여해 이 번호로 전화를 걸면 출입시각이 자동 기록되며 인증된다.

각 시설 번호는 시설 내 배너 및 안내판 등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통화료는 무료다.

14대표번호를 이용한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은 수기명부 작성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의 우려를 방지하고 디지털 취약계층이 편리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QR코드를 이용의 불편함을 개선했다.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은 개인 휴대폰으로 지정된 전화번호에 전화를 걸면“확인 됐다”라는 안내음과 문자를 받게 된다.

저장된 개인정보는 4주 보관 후 자동 삭제되며 개인정보 유출과 허위정보 작성을 방지해 코로나19 방역관리 강화에 도움이 줄 것으로 전망된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편의를 증진하고 확진자 발생 시에 역학조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