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일반음식점 좌식→입식 테이블 교체 시 최대 2백만원 지원

2월 28일까지 우편, 방문, 이메일 팩스로 신청서 제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03 [09:54]

광명시청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광명시는 좌식테이블을 입식테이블로 교체하는 관내 일반음식점에 테이블 교체 비용의 50%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좌식테이블이 불편한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외국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외식문화 개선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기존 좌식테이블을 입식테이블로 교체를 희망하는 일반음식점 영업주는 음식점에서 사용하기 적합하며 훼손이 적은 재질로 테이블을 교체하고 28일까지 지원금을 신청하면 된다.

테이블은 2조/8석 이상 교체해야 하며 1개 업소당 최대 2백만원을 지원한다.

테이블 교체 사업 예산은 3600만원으로 18여개 업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근 3년간 ‘식품위생법’ 제75조 규정에 따라 영업정지 이상의 처분을 받은 업소, 향후 1년 이내 휴·폐업 예정 중인 일반음식점, 프렌차이즈 형태의 일반음식점은 제외된다.

지원대상 영업주는 광명시청 누리집 고시공고란을 참고해 신청서 및 계획서를 작성해 광명시청 위생과 식품안전팀을 방문해 제출하거나 우편으로 제출해도 된다.

팩스, 이메일 제출도 가능하다.

광명시 관계자는 “일반음식점 시설 개선으로 좌식테이블이 불편한 장애인, 노약자, 임산부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