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오산-수원-용인" 고속도로 개설 특별위 " 첫 회의 - '이희승'위원장 선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03 [08:54]

 

 

[미디어투데이/ 수원 = 안상일 기자 ] 수원시의회(의장 조석환)는 수원 도심을 가로지르는 대심도 지하터널 공사 추진에 대응하고자 구성한 ‘오산-수원-용인고속도로 개설 특별위원회’가 1일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19일 열린 제357회 임시회에서, 해당 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지하터널 공사 구간이 포함된 곳을 지역구로 하는 김영택, 김진관, 문병근, 송은자, 이재식, 이희승, 장미영, 장정희, 조명자, 최영옥, 최찬민, 한원찬 의원 등 총 12명이 선임된 바 있다.

 

이날 회의에는 총 10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희승 의원(영통2·3,망포1·2동)이 위원장으로 선출되고, 송은자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이 부위원장으로 선임됐다.

 

또한 특별위원회 명칭을 ‘수원시 대심도 대응 특별위원회’로 변경키로 하고,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추진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활동계획서 세부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희승 의원은 “특별위원회 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집행부와 유기적으로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하며, “현장을 꼼꼼히 살피고, 타 지자체 사례도 참고하여 효율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은 국토부에서 오는 2027년을 목표로 추진하는 총 17.3km의 고속도로 개설 사업으로, 수원시 구간에 해당하는 약 11km 중 8.3km는 지하 70m 아래 지하터널로 조성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