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노인일자리 스마트 새시대 열다

포스트 코로나, 베이비붐 세대의 참여의 의왕형 일자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2/01 [10:19]

의왕시, 노인일자리 스마트 새시대 열다


[미디어투데이=안상일 기자] 의왕시가 올해 70억원을 투입해 2,200여명이 참여하는 노인일자리 사업을 야심차게 추진한다.

올해 일자리사업은 공익활동 1,875명, 사회서비스형 138명, 시장형 108명, 취업알선형 85명으로 나뉘어 운영된다.

특히 사회서비스형 사업단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디지털 사회로의 전환, 베이비붐 세대의 노인인구 진입 등 급변하는 사회환경에 발맞춰 새롭게 발굴한 일자리로 운영된다.

만 60세 이상 일정 분야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노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돌봄 매니저, 시니어 액티브 매니저, 학습 매니저, 푸드마켓 운영 매니저로 양성해 사회공헌 활동에 투입된다.

시장형 사업단은 민관협력을 통해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지역사회 후원 연계로 The Plus 카페 3호점을 신규 개장하며 택배 전문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택배분류 전담인력 사업단을 새롭게 운영한다.

또한, 기존 시장형 사업단에 대한 교육·관리체계를 보완해 서비스 품질 향상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김상돈 의왕시장은“베이비붐 세대의 노인인구 편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사회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맞춤형 노인일자리를 새롭게 운영해 의왕형 노인일자리로 굳건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