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설 연휴 ‘구리시립묘지 전면 폐쇄’ 조치

2월 4일~19일까지 성묘객 대상 행정명령 발령, 코로나19 확산 예방 총력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1/01/27 [16:26]

안승남 구리시장, 설 연휴 ‘구리시립묘지 전면 폐쇄’ 조치


[미디어투데이]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해 추석에 이어 이번 설 연휴 기간에도 구리시립묘지를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구리시 재대본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발령 연장 조치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건수는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나, 설 연휴기간 중 가족 모임 등 확산 위협이 여전히 존재함에 따라 이를 차단하기 위한 대책으로 구리시립묘지 이용을 제한하는 행정명령을 1월 26일에 발령했다.

행정명령에 따라 설 연휴 기간 중 구리시립묘지 방문은 전면 금지된다.

다만, 설 연휴 전후 1주일간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방문이 가능하며 구리시립묘지 이용자는 방문 시 마스크를 항상 착용하고 발열 체크, 전자 또는 수기 출입명부를 작성해야 한다.

또한 성묘 중에는 음주, 취식 행위가 금지된다.

안승남 구리시 재대본 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사람들이 밀집되기 쉬운 설 연휴 기간 중 집단감염이 심히 우려됨에 따라 부득이 구리시립묘지의 전면 폐쇄를 결정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해 주시기 바라며 백신이 개발되고 있으나 여전히 최고의 백신은 마스크 착용이므로 설 연휴 전후로 시립묘지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건강하고 따뜻한 명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